"쥬라기월드, 백화점에 들어오다"...롯데百, 특별전 개최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롯데백화점이 오는 6월 김포공항점에 미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에 이어 세계 5번째이자 아시아 최초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유니버셜사 보유 콘텐츠인 ‘쥬라기 월드’에 나온 공룡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로, 롯데백화점이 종합 콘텐츠 기업 브랜드 아키텍츠, 글로벌 전시 전문 회사 시티네온과 함께 기획했다. 영화 주인공이 겪은 에피소드와 동일한 설정을 적용해 관람객이 영화 속 주인공이 돼 리얼한 공룡 체험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약 2644㎡(800평) 규모의 전시장에 반도체 공학 기술 기반의 대형 로봇 공룡 7점이 전시될 예정이며,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애니메트로닉스(로봇공룡)’를 활용해 단순 전시 인형이 아닌 실제 살아 움직이는 것과 같은 느낌의 공룡들을 전시한다.

해당 전시는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룡 전시 중 하나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프랭클린 과학 박물관에서 열린 전시 중 오픈 첫 주 가장 높은 방문객 수를 기록했고, 호주 멜버른 전시에는 오픈 후 6개월 동안 40만명 이상, 프랑스 파리와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에는 월 평균 관람객 10만명 이상이 방문했다.

롯데백화점은 연 평균 방문객이 3000만명 이상 되는 롯데몰 김포공항점에 이번 전시회를 유치하면서 기존 미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 방문객보다 더욱 많은 고객 수인 100~120만명 가량이 전시회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이 이처럼 세계적인 전시회를 오픈하는 것은 온라인 시장과의 경쟁에 오프라인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강점을 선보여 집객 효과를 얻고자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4월 잠실점에 체험형 아동 서적인 ‘동심서당’을 8월에는 건대점에 업계 최초의 VR 체험관 '롯데몬스터 VR' 실내 테마파크를 오픈한 바 있고, 올 4월에는 잠실 월드타워 에비뉴엘에 사진 카테고리 킬러샵인 291 포토그랩스를 오픈 한 바 있다.

이는 모두 오프라인 매장에 고객들의 방문을 유도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점포 주변 상권을 고려해 만든 것으로 이를 통해 백화점의 집객 시설이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한 성공적인 시도로 평가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 중 하나인 ‘공룡’을 활용한 전시회를 개최하게 됐으며, 유아동 상품군 매출 구성비가 타 점포 대비 월등히 높은 점포인 ‘롯데몰 김포공항점’을 전시회 장소로 정해 가족 단위의 고객들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da@asiatime.co.kr

출처 : 아시아타임즈(http://www.asiatime.co.kr)

목록으로